Loading
2017.05.22 20:23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SIWFF

[2017 SIWFF] 피치&캐치 본선진출작


서울국제여성영화제(집행위원장 김선아)가 2017년 ‘제8회 피치&캐치(Pitch&Catch)’본선 진출작 10편을 발표했다.


2017년 제8회 피치&캐치 기획개발 프로젝트 공모에는 총 104편(극영화 87편, 다큐멘터리 17편)의 작품이 응모했으며, 극영화 부문 응모작은 역대 최대 편수를 기록했다. 본선 진출작은 치열한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심사를 통해 총 10편(극영화 5편, 다큐멘터리 5편)의 작품이 최종 선정되었다. 해당 작품들은 피치&캐치 LAB을 거쳐 2017년 6월 2일(금), 본 행사에서 본선 심사위원과 영화산업 관계자들을 만나게 된다.


제18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피치&캐치 극영화 부문


피치&캐치 극영화 부문 예선심사에서는 신선한 소재와 깊은 주제의식을 갖춘, 완성도가 빼어난 작품을 만날 수 있었다. 올해 극영화 응모작은 87편으로 역대 최대 규모였으며, 그 어느 해보다 예선심사에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 심사는 ‘여성영화로서의 가능성’, ‘참신성과 독창성’, ‘작품성과 완성도’, ‘대중성과 완성 가능성’의 4개 항목을 심사 기준으로 삼았으며, 서류 심사와 면접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작 다섯 작품을 선정했다. 이번 본선 진출작의 공통점은 완성도가 뛰어난 작품들로 제작완성에 대한 기대감이 남다르다. ‘새로운 소재와 장르의 만남’이 돋보인 <거기 없었던 여자>(각본/연출:신수아, 프로듀서:신근철), <나를 구하지 마세요>(각본/연출:정연경), <웃음이 헤펐던 여자>(각본/연출:윤심경), ‘익숙한 소재의 신선한 장르적 접근’이 흥미로웠던 <야수의 지문>(각본/연출:이은덕, 프로듀서:김경환), <폭로>(각본/연출:전선영, 프로듀서:양정화)가 최종 선정되었다. 


제18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피치&캐치 다큐멘터리 부문

`

피치&캐치 다큐멘터리 부문 응모작은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는 이국적인 풍경과 전문적인 촬영이 담긴 작품부터, 현실의 여성주의를 온라인 세계로 확장해 담아내거나 전통적인 혈연 중심의 가족공동체를 넘어서는 확장성과 대안을 제시한 작품들이 두드러졌다. 올해 응모작들은 기획 이전, 아이디어 단계의 가능성과 잠재력을 품고 있는 작품들이 많았고 심사는 기획의도의 진정성, 주제의 선명성과 함께 영화적 구현의 가능성에 초점을 두었다. 예선 심사는 서류 심사와 기획자들과의 면접으로 본선 진출작을 선정하였다. 신중한 심사 과정과 고심 끝에 선정된 작품은 <가족의 탄생>(연출:박지애), <나의 이용자>(연출:나경, 김재연), <설치는 여자들>(연출:윤다희, 김지현), <얼굴, 그 맞은편>(연출:이선희), <캐리어 우먼>(연출:김나래, 프로듀서:이수정) 이상 다섯 작품이다.


영화제작, 감독, 프로듀서, 마케터 등의 영화산업관계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작년 세계적인 이슈인 페미니즘을 주목하며 이번 예선심사과정에서 여성 기획자와 창작자가 끌어가는 영상산업의 새로운 미래가 기대된다는 심사 소감을 남겼다. 또한 아쉽게 선정되지 못한 참가작들도 지금보다 더 치열한 개발과정을 거쳐 극장에서 관객과 만나길 바란다는 지지와 격려도 잊지 않았다.


2010년 출범한 피치&캐치는 올해로 8회를 맞이하며, 영상산업 분야의 새로운 콘텐츠 발굴은 물론 영상 프로젝트의 산업진출과 제작완성에 실질적인 지원 역할을 했다. 특히, 올해 피치&캐치의 극영화 부문의 상금이 1,3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증액되면서 총 상금 4,500만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행사로 거듭났다.


참가 프로젝트 중에는 <해빙>을 비롯한 <차이나타운>, <고양이 장례식>, <분노의 윤리학>, <청포도사탕: 17년 전의 약속>, <미쓰GO>,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등의 작품이 이미 개봉한 바가 있다. 다큐멘터리 부문 참가작에서도 <홀리워킹데이>, <야근 대신 뜨개질>, <소꿉놀이>, <반짝이는 박수 소리>, <아버지의 이메일>, <탐욕의 제국>, <노라노>, <두 개의 선> 등이 개봉되었다.


특히 전년도 옥랑문화상 수상작인 김보람 감독의 <피의 연대기>는 오는 6월 1일 개막하는 제19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일 예정으로 벌써부터 주목을 받고 있으며, 전년도 관객인기상을 수상한 <가현이들>은 국내 다수 영화제에서 소개되어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올해 10편의 본선 진출작은 6월 2일(금) 메가박스 신촌 COMFORT 4관에서 열리는 공개피칭행사에서 만날 수 있다. 공개피칭행사 이후 이어지는 비즈니스 미팅에서 영상산업관계자들과 개별 미팅을 진행한다. 수상작은 6월 7일 폐막식에서 발표되며, 메가박스, 옥랑문화재단, 포스트 핀이 후원하는 총 4,500만원 상당의 기획개발비, 제작지원비, 디지털 현물지원을 받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입력하세요